블록체인전문가 트러스트팜 안씨아저씨가 운영하는 시화 채굴농장 및 통합컨설팅
뉴스

英, 블록체인 기술로 에너지 직거래..현실이 된 '반값 전기료' > 뉴스

뉴스

英, 블록체인 기술로 에너지 직거래..현실이 된 '반값 전기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6-19 19:48 조회5,059회 댓글0건

본문

기사출처. : [매일경제]  http://v.media.daum.net/v/20180618175105914?rcmd=rn 
에너지혁명 유럽 현장을 가다

◆ 블록체인發 에너지혁명 ◆

런던 북동부 대표적인 서민 거주지역인 해크니의 배니스터 하우스 주택단지 옥상에 설치된 영국 첫 블록체인 기반의 태양광 발전 시설 옆에서 머신러닝 스타트업 `버브` 직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제공 = Verv]
지난 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북동부에 위치한 대표적 서민 지역인 '해크니'의 배니스터 하우스 주택단지. 이곳에 사는 로저 심슨 씨(45)는 요즘 전기료를 대폭 절감하면서 전기료 부담이 사라졌다. 지난 4월 영국 최초로 이곳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개인 간 거래(P2P) 에너지 직거래가 도입된 결과다. 우리나라로 치면 '한국전력'과 같은 전력 회사 없이 개별 가정이 직접 전기를 사고파는 에너지 직거래가 시작된 셈이다. 심슨 씨는 "새로운 에너지 거래 방식 도입 후 거주자들은 송전사업자의 개입 없이 시간대별로 가장 값싼 전기를 구매해 사용할 수 있다"며 "많게는 전기료를 절반 가까이 아끼는 효과를 누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먼저 13개 구역(블록)으로 나뉜 주택단지 옥상에 태양광 전지판을 설치하고 각각의 블록에서 생산된 전기를 실시간 모니터링한 가구별 에너지 수요·공급에 따라 자동으로 사고팔 수 있게 했다. 생산된 전기는 각 건물 복도와 엘리베이터 등 공용 전력으로 우선 사용하고 남는 전기는 이웃 블록에 판매하는 방식이다. 인공지능(AI), 머신러닝(기계학습) 스타트업 버브(Verv)가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한 재생에너지 거래 플랫폼 'Verv 스마트 허브'는 이 같은 기술을 가능하게 했다. 오븐, 냉장고 등 집 안의 모든 가전기기의 전기 사용량을 100만분의 1초 단위로 감지해 분석하고 시간대별로 필요한 전력량을 예측하고 대응했다. 거래 지불 수단은 'VLUX'라는 가상화폐를 사용했다.

버브의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피터 데이비스는 "AI·사물인터넷(IoT) 기술과 연계한 블록체인 기반 에너지 거래 플랫폼을 태양광 발전 등 P2P 에너지 직거래에 적용함으로써 거래 비용을 획기적으로 낮춰 에너지 사용에 대한 경제성과 효율성은 물론 거래 과정의 투명성, 보안성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도 이제 막 시작된 블록체인 에너지 거래 시장에서 영국 기업의 기술과 거래 표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 역시 영국 정부로부터 20만파운드(약 2억5000만원)를 지원받아 진행했다.

미국, 프랑스, 호주 등 주요 에너지 선진국들도 관련 기업과 정부가 손잡고 에너지 신산업 선점을 위한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GE는 프랑스 송전망 운영사인 에네디스와 손잡고 프랑스 남부 도시 카로에 블록체인 기반의 에너지 거래 시스템을 도입해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했다. 에너지 스타트업 LO3에너지는 미국 뉴욕 브루클린 지역 50가구 주민들을 대상으로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 잉여전력을 이웃과 자동으로 사고팔게 했다. 오스트리아 빈에 설립된 '그리드 싱귤래러티'는 IoT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수요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처럼 에너지 거래 시장에 '탈중앙화'와 '공공 장부'를 특징으로 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주목받기 시작한 건 원자력·화력 발전으로 대표되는 중앙집중식 에너지에서 신재생, 집단에너지 열병합(CHP) 등 지역 기반 분산형(Decentralized) 에너지 전환이라는 전 세계적인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 추세와 맞물려 있다.

블록체인 기술이 에너지 거래에 도입되면 대형 송전사업자(전력회사)의 개입 없이도 실시간으로 P2P의 자유로운 전력 직거래가 가능해진다. 그 결과 발전→송전망→전력회사(공급업체)→소비자로 이어지는 지금의 구조에서 중간 거래 비용이 획기적으로 줄어들고 결국 획기적인 전기료 절감으로 이어진다. 거래 내역이 모두 네트워크상에 기록되고 시장 참여자가 공유해 거래의 투명성도 높일 수 있다. 전력 거래에 있어 보안성, 투명성, 경제성 등을 모두 확보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게다가 재생에너지의 약점으로 거론되는 간헐성(기상 여건에 따른 전력 생산 변동) 문제도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P2P의 에너지 거래 시스템이 해결책이 될 수 있을 것이란 분석이다. 박호정 고려대 식품자원경제학과 교수는 "에너지 블록체인 기술은 전력 거래뿐만 아니라 전기차 충전, 탄소권 거래, 신재생에너지 인센티브 등 다양한 에너지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며 "신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는 분야로 정부 차원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용어설명>

▷ 블록체인 : '분산화된 거래장부' 방식이 도입된 거래 시스템을 의미한다. 거래 정보를 개인 간 거래(P2P) 네트워크에 분산해 거래장부에 기록하고 참가자가 공동 관리한다. 기존 중앙집중형 거래 기록 보관 방식보다 보안성이 높다.

[런던(영국)·파리(프랑스) = 강두순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